공지사항

한국형 냉난방시스템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.

공지사항

제목 코오롱글로벌, 올레팜과 함께 사우디 스마트팜 진출…네옴시티 참여도 추진
작성일자 2022-11-17

[아시아경제 황서율 기자] 사우디아라비아의 사막에서 국내산 딸기가 재배된다. 코오롱글로벌 이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전략적으로 추진해 온 신사업이 결실을 보게 된 것이다. 코오롱글로벌 은 이와 함께 사우디아라비아의 약 668조원 규모 초대형 스마트 신도시 건설사업 ‘네옴시티 프로젝트’에 수처리 분야와 풍력발전 사업 참여를 추진하고 있다.


코오롱글로벌 은 17일 자사가 지분을 투자한 국내 스마트팜 업체 ‘올레팜’과 함께 사우디아라비아의 식품 제조·수출입·유통회사인 ‘파이드 인터내셔널 푸드 컴퍼니(FAIDH International Food·FAIDH)’와 스마트팜 사업추진 및 생산 극대화를 위한 업무협약(MOU)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. 앞서 코오롱글로벌 은 2020년 6월 스마트팜 스타트업 ‘올레팜’에 50억원을 투자해 지분 20%를 확보했다. 올레팜은 컨테이너에서도 딸기와 같은 과수를 키울 수 있는 재배 시스템을 보유 중이다.



이번 협약에 따라 코오롱글로벌 은 그동안 쌓아온 해외영업 노하우를 활용해 현지 파트너사인 FAIDH와 시장분석 및 타당성 검토 등을 진행하며 스마트팜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. 올레팜은 모듈형 스마트팜 기술과 국산 딸기 종자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재배·생산·유통하는 기술을 제공한다.



FAIDH는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자금 조달 및 부지확보, 운영 관련 인허가 등 전방위적으로 협력한다. FAIDH의 대표이사 할레드 알 아부디는 이슬람개발은행 대표를 역임했고 현재 농업정책개발은행 이사회 멤버로 활동하고 있는 유력인사다.



사우디아라비아는 사막기후, 농업용지 및 용수 부족 등의 복합적인 문제로 신선 딸기의 재배 및 공급에 어려움을 겪어왔다. 또 여름철 고온, 고습을 완벽하게 극복하기가 쉽지 않아 스마트팜 사업이 힘든 국가 중 하나로 꼽힌다. 사우디아라비아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농업 분야 인프라 개발과 육성을 위해 2020년 5억달러 규모의 기금을 조성해 투입하고 있어 이번 3자 간 협약은 더욱 힘을 받을 전망이다.



코오롱 측은 이번 사업을 통해 네옴시티를 비롯한 사우디아라비아 전역으로 국내산 과수 공급을 추진할 계획이다. 아울러 네옴시티 프로젝트의 수처리 및 풍력발전 사업에도 참여할 방침이다. 코오롱글로벌 관계자는 "사우디아라비아의 네옴시티 프로젝트에 자사가 경쟁력을 가진 수처리 분야와 풍력발전 사업의 네옴시티 프로젝트 참여를 추진하고 있다"고 말했다.